미나리 - 04월 이달의음식

  • 미나리
  • 식재료유래 ■ 미나리는 우리나라 곳곳에 자생하고 있으며, 식용으로 아주 오래 전부터 재배 해 왔다. 『고려사』에 보면 제사를 지낼 때 미나리 절임(芹근菹저)을 올린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사』 열전에는 미나리밭(芹근田전)에 대한 언급이 있다. 조선시대 왕실의 종묘대제에 올리던 채소 절임에도 부추 절임(韭구菹저), 순무 절임(菁청菹저), 도라지(桔길梗경)와 더불어 미나리 절임이 포함되어 있다.
    ■ 우리나라 제주, 전남, 전북, 경북, 충남, 충북, 강원도 등지에서 야생하는데, 직접 재배하기도 한다. 생육에 알맞은 온도는 22~24℃로 일조량이 풍부한 장소가 좋고, 물기가 많은 곳이면 어느 토양에서든 잘 자란다.
    ■ 심고 난 후 30~45일 후면 50cm 정도의 길이가 되는데, 땅 표면에서 2~3cm 정도 남기고 줄기를 절단하여 수확한다.
    ■ 미나리는 대부분 잎과 줄기를 잘라 먹는데, 남겨둔 뿌리부분은 집안에서도 키울 수 있다. 뿌리부분을 용기에 넣고 물에 담가두면 새 줄기와 잎이 나온다. 미나리를 키울 때는 가급적 빛이 강하게 드는 창가에 두는 것이 좋고, 잎에 스프레이를 뿌려 습도를 높여주면 잘 자란다. 용기재배 미나리는 30cm 정도 길이에서 수확이 가능하다.
    ■ 미나리는 대표적인 봄철 채소로서 오랫동안 동아시아인의 각별한 사랑을 받아 왔다. 이웃나라 일본의 고대 문화유산인 『만엽집(万葉集)』에 미나리를 뜯는 내용의 노래가 실려 있고, 기원전 중국 진(秦)나라 때 편찬한 ‘여씨춘추’에도 미나리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다.
    ■ 미나리의 어원을 풀어보면 물(‘미’)에서 자라는 ‘나리’라는 뜻이 담겨 있다. 미나리류를 학명으로 부를 때 ‘Oenanthe’라고 하는데, 이 말은 술[酒]을 뜻하는 ‘oinos’와 꽃을 뜻하는 ‘anthos’를 합쳐서 만든 말이다. ‘미나리’와 ‘Oenathe’는 모두 좋은 향기가 나는 식물이라는 점을 강조하여 붙인 이름이다.
    ■ 동의보감에 따르면 미나리는 정신을 맑게 하고 정기를 보충해 주는 기능이 있다. 그 밖에도 번갈(煩渴)을 멎게 하고, 음주 후 열독을 치료하며, 대장·소장에 이롭다. 또한 어린 아이에게 갑자기 발생하는 고열[暴熱]이나, 붕중(崩中)·대하(帶下)와 같은 부인병을 치료할 수 있다고 한다.
    ■ 지금도 한방에서는 미나리의 잎과 줄기를 수근(水芹) 또는 수영(水英)이라는 한약재로 취급하고 있다. 그리고 미나리는 청열이수(淸熱利水)라 하여 열기를 식히고 소변을 잘 보게 하는 효능이 있다.
    품종특성구입요령 ■ 품종특성
    - 미나리는 크게 물미나리와 돌미나리의 두 종류로 구분이 된다. 물미나리는 논에서 재배되어 논미나리라고도 하는데, 줄기가 길고 잎이 연하여 상품성이 높다. 이에 비해 돌미나리는 습지 또는 물가에 야생하는 것으로 줄기가 짧고 잎사귀가 많으며 물미나리보다 향이 강하다.
    ■ 구입요령
    - 미나리를 구입할 때에는 잎이 선명한 초록색을 띠고 길이가 일정한 것을 고른다. 줄기가 굵으면 식감이 질길 수 있으므로 적당한 굵기의 것을 골라야 한다. 줄기 밑 부분은 연한 적갈색이 돌고, 잔털이 적은 것이 좋다. 또한 줄기를 꺽었을 때 쉽게 부러지는 것, 단면에 수분감이 있는 것이 신선한 것이다. 잎 끝이 마르거나 노랗게 변색된 것은 유통과정이 긴 것이므로 좋지 않다.
    보관법손질법 ■ 보관법
    - 먼저 시든 입을 떼어내고 물에 적신 타월로 밑동 부분을 감싼 후 비닐 팩에 밀봉하여 냉장 보관하다. 이때 새워서 보관하면 신선도를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장기 보관 시에는 끓는 물에 미나리를 데치고 찬물에 식힌 후, 물기를 짜내고 비닐 팩에 소분하여 냉동 보관한다. 냉동한 미나리는 탕이나 찌개 등에 넣어 먹으면 좋다. (aT농수산식품유통공사)
    ■ 손질법
    - 물미나리는 논과 같은 습지에서 자라기 때문에 거머리가 있을 수 있다. 거머리는 주로 줄기 안의 빈 공간에 있는데 놋수저를 넣은 찬물에 담가두거나 식초를 한 큰술 탄 물에 담가두면 거머리가 빠져나온다. 그 후 줄기 끝부분을 1cm 정도 자른 후 흐르는 물에 살살 흔들며 씻어야 한다. 미나리는 잎을 제거하고 줄기만 먹는 경우가 많은데 잎에는 항산화 성분이 줄기보다 약 6배가량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함께 섭취 하는 것이 좋다.
    기타정보 ■ 우리나라 전통 음식 중에 ‘강회’라는 것이 있다. 각종 재료를 썰어서 채로 만든 다음에 살짝 데친 미나리로 돌돌 감아서 만든 음식을 말하는데, 모양이 예쁘고 색이 고와서 궁중음식으로 자주 이용되었다. 민간에서도 사월 초파일 이면 손님을 맞이하여 미나리강회를 나누어 먹는 풍속이 있다.
    ■ 미나리는 효능만 좋은 것이 아니다. 옛사람들은 풀과 나무에도 품격을 매겼는데, 나무로는 소나무, 꽃으로는 매화, 채소로는 미나리를 최고의 품격으로 꼽았다. 미나리는 세 가지 덕을 가진 식물이라 하여 ‘근채삼덕’이라 불렸는데 그 세 가지 덕은 다음과 같다. 첫째는 속세를 상징하는 진흙땅에서 때가 묻지 않고 싱싱하게 자라는 심지, 둘째는 음지라는 악조건을 극복하는 지혜, 셋째는 가뭄에도 푸름을 잃지 않고 이겨 내는 강인함이다.

    섭취정보

    섭취방법 ■ 이른 봄에는 여린 잎을 데치거나 날것으로 먹고, 봄이 깊어져 줄기가 굵어지면 데쳐서 나물이나 국, 볶음, 전 등으로 먹는 것이 좋다. 단, 미나리의 풍미를 형성하는 방향성분은 소화기관을 자극할 수 있으므로, 소화기관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생으로 먹기보다 익혀먹는 것이 좋다. 미나리를 데칠 때는 끓는 물에 넣었다가 얼음물에 헹구면 아삭한 식감을 살릴 수 있다.
    ■ 일반적으로 복어의 독성 성분을 해독하기 위해 복어탕에 미나리를 넣기도 한다. 아작아작 씹히는 맛과 향이 좋은 미나리김치는 봄과 여름철의 별미로 꼽는다.
    미나리는 성질이 차서 속이 냉하거나 약한 사람의 경우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보통 하루에 70g, 한줌 정도가 적당하다.
    영양성분효능 ■ 봄철 약용음식으로 꼽는 미나리는 몸속에 쌓인 독소를 배출하는 건강한 식품이다.
    ■ 달면서도 맵고 서늘한 성미를 가지고 있는 미나리는 비타민C와 E, A, B 등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섬유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해독과 혈액을 정화시키는데 효과가 있다.
    ■ 요즘처럼 미세먼지와 황사 등의 유해물질이 기승을 부릴 때 먹으면 도움이 되는 채소로 체내의 중금속이나 독소를 배출한다.
    ■ 또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여줘 고혈압과 급·만성 간염 및 간경변증에도 도움을 준다.
    ■ 이 뿐만 아니라 고열로 가슴이 답답하고 갈증이 심할 때, 음주 후 두통이나 구토가 있을 때 먹어주면 효과가 있다. 동의보감에서도 미나리는 갈증을 풀고 머리를 맑게 해주며 주독을 제거한다고 설명한다.
    ■ 게다가 염증을 가라앉혀 신장염이나 방광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관련연구정보 ■ 미나리발효 식초의 지방세포 분화억제 및 항염증 효과, 박윤희 외 5명, 생명과학회지: 24(5). 2014
    - 본 연구에서는 자연 발효 공정 과정을 거쳐 제조된 미나리 발효 식초의 지방세포 분화 억제 및 항염증 활성을 3T3-L1 지방전구세포와 RAW 264.7 대식세포를 통해 관찰함으로써 비만에 의한 대사성 질환과 염증 억제에 대한 기능성 소재로서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미나리 발효 식초를 처리하지 않고 분화만 유도하였을 때 세포질 내 lipid droplet의 형성이 활발하게 이루어 진 것을 확인하였고, 미나리 발효 식초를 10, 100, 500, 1000 μg/ml 농도로 처리하였을 때 농도 의존적으로 지방구의 형성이 억제되는 것을 관찰하였다 이 실험 결과에 의해 미나리 발효 식초가 lipid droplet 형성을 저해시켜 지방의 축적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미나리 식초가 lipopolysaccharide (LPS)에 의해 염증이 유발 된 RAW 264.7 세포의 nitric oxide(NO) 생성을 억제시켰으며, inducible NO synthase(iNOS)와 cyclooxygenase- 2 (COX-2)의 단백질 발현을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결과들을 통해 미나리 발효 식초는 지방세포 분화와 염증 억제 효과를 가지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따라서 미나리 발효 식초는 대사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천연물 소재로 이용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소비량 ■ 미나리 생산금액이 2009년도에 261억 원까지 줄어들었지만, 2013년도에는 413억 원으로 증가했다. 아마도 최근 들어 건강을 위해 미나리를 찾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Leave your comment

    강원도 여행정보
    전국여행 투어쿠폰
    전국화물운송 동우물류
    전국산약초나물 행사 축제
    전국산약초나물 행사 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