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ster@yackcho.co.kr

상추

상추

복을 싸먹는 상추

복을 싸먹는 상추

학명 : Lactuca sativa L.

원산지 : 서아시아, 지중해연안

영명 : Lettuce

 

 

우리가 즐겨 먹는 상추쌈은 지금은 고기 옆에 따라 붙는 조연 신세지만 원래는 복을 싸 먹는 세시 풍속 으로 우리민족의 독특한 비타민 섭취 방법이고 지혜였다. 직접 키운 싱싱한 상추와 보리밥에 쌈장을 곁들인 쌈은 우리 선조들에겐 건강식단의 기본이었다. 상추에는 육류에 부족한 비타민C와 베타카로틴, 섬 유질을 보충해주고 체내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고 피를 맑게 해주는 작용을 하므로 고기 먹을 때 같이 섭취하면 좋다.

1. 잘 자라는 환경조건

  • - 싹트는데 알맞은 온도는 15~20℃이고, 상추가 잘 자라는 온도는 15~20℃이며 결구에는 10~16℃가 적합하다.
  • ·상추는 비교적 서늘한 기후에서 생장이 잘되는 호냉성 채소로서 더위에 약하여 생육기간중 온도가 높아지게 되면 쓴맛의 증가하고, 여러가지 병에 걸리기 쉽다.
  • - 햇빛의 세기 : 재배에 낮의 길이는 그다지 문제시되지 않고, 일조량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견딜 수는 있지만 가능한 햇빛을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
  • - 토양조건 : 토양에 대한 적응력이 상당히 좋아 통기성과 수분함량이 충분한 토양이라면 어디서든 잘 재배된다.
  • - 토양산도 : pH 5.8~6.6

2. 재배일정

3. 품종선택
잎상추는 포기로 수확하는‘포기 상추’와 한 장씩 잎을 따는‘치마 상추’로 나누며, 잎 색깔에 따라 녹 색을 띠는‘청상추’와 붉은 색을 띠는‘적상추’로 나눈다. 여름철에는 청상추가 재배하기 용이한데 특히‘하청’품종이 발아가 잘된다.

4. 키우는 방법
■ 씨뿌리기 및 모기르기

  • - 텃밭에 바로 뿌릴 경우는 재배상에 20cm골을 만들어 줄뿌림하고
  • - 모종을 키울 경우는 육묘상에 6cm 간격으로 파종하거나 128공 플러그묘판 이용한다.
  • - 파종을 할경우 상추 종자는 빛을 좋아하므로 씨 뿌린 후 흙을 얇게 덮어주어야 발아율을 높일 수 있다.
  • 씨뿌린후 1달정도면 텃밭에 옮겨 심을 수 있다. 본밭에 20cm골을 만들어 줄뿌림하고 가볍게 덮어준다. 128공 플러그 묘판에 2-3림씩 파종하고 가볍게 덮어준다
  • - 모를 키우기가 번거롭거나 작은 면적이면 구태여 힘들여 모를 키우지 말고 종묘상이나 꽃가게에서 구입해 심으면 편리하다.
■ 밭에 아주 옮겨심기
  • - 상추를 심을 밭은 옮겨심기 전에 밑거름을 넣은 다음 밭을 갈고 땅을 골라 두둑을 만들어 둔다. 또한 제초노력을 줄이기 위해서는 검은색비닐을 멀칭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 - 심는 간격은 잎을 따먹는 상추는 20×15cm1) 가 알맞으며, 좁혀 심고 싶다면 15×15cm나 10× 15cm까지 심어도 된다. 그러나 결구상추는 심는 거리를 이보다 넓혀서 30×30cm, 반결구 상추 는 25×25cm 간격으로 심는 것이 좋다.

■ 거름주기와 관리
상추는 다른 작물에 비해 생육기간이 짧은 편이지만 그렇다고 비료를 무시할 수 없는 작물이다. 특히
여름재배에서 비료가 부족할 경우에는 추대가 빨라지므로 밑거름과 웃거름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3.3㎡당 거름 주는 양은 요소 145g, 용성인비 100g, 염화가리 709g, 퇴비 5㎏, 석회 670g 정
도이다. 퇴비, 석회, 용성인비는 모두 밑거름으로 주고 요소와 염화가리는 밑거름과 웃거름으로 절반
씩 나누어 준다.
물은 아침이나 저녁에 물을 충분히 주도록 하는데 수확하기 전에 물을 뿌리면 흙이 튀어 잎이 지저분
하므로 수확을 한 후에 물을 주도록 한다.

5. 생리장해 및 병충해관리
상추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로는 균핵병, 흰가루병, 노균병이 있는데, 텃밭에서 키우는 경우에는 병해 발생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가끔 진딧물이 달려들기도 하지만 포기간격을 다소 넓게 심어 통풍과 햇볕을 잘 받게 하고 지난해 심었 던 장소에 또 심지 않으면 병해충 발생이 없는 상추 생산이 가능하다.

6. 수확하기


잎상추는 정식후 30일경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묘가 활착되어 왕성한 생육을 보이기 시작하면 겉잎부터 차례로 뜯어 수확하는데, 위에 꽃대가 올라와 꽃봉우리가 보일 때 쯤이면 먹을 것 은 따고 뽑아버린다.

잎상추는 정식후 30일경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묘가 활착되어 왕성한 생육을 보이기 시작하면 겉잎부터 차례로 뜯어 수확하 는데, 위에 꽃대가 올라와 꽃봉우리가 보일 때 쯤이면 먹을 것 은 따고 뽑아버린다.


수확기의 상추, 큰잎 1장을 포함하여 6장 정도는 남기는것이 좋다, 상추 추대

7. 이용 부위와 영양적 가치

  • - 주로 잎으로 쌈이나 겉절이로 이용한다
  • - 상추에는 락투카리움이란 성분이 있어 불면증과 신경과민증세에 효과가 있다.
  • - 피를 맑게 해 주고, 빈혈과 섬유질도 풍부하여 변비에도 좋다.
  • - 청상추에는 클로로필이라는 엽록소, 적상추에는 안토시아닌이라는 색소가 들어 있어 항산화작용을 하고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Tip. 먹다 남은 상추는 이렇게 보관하세요.
상추를 씻을 때 마지막은 정수된 물(찬물이 좋아요)로 헹군 다음 채반에 밭쳐 적당히 물기가 빠지면 비닐봉투에 넣어 묶어두거나 밀폐용기에 보관하면 됩니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