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오미자 오미자 오미자

학명 Schisandra chinensis (목련과)

생약명 五味子(오미자)

이용부위 오미자의 과실

민간요법

□ 군총을 이루어 자라는 덩굴성 낙엽수이다. 잎은 호생하며 넓은 타원형이며 길이 7∼10cm이고 가장 자리에 작은 치아상 톱니가 있다. 꽃은 이가화로 지름이 15mm로서 약간 붉은 빛이 도는 황백색이며 열 매는 8∼9월에 홍색으로 익으며 구형으로 크기는 6∼12mm이고 1∼2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 개화기 : 6∼7월
□ 분포 및 환경 : 산골짜기 음지, 약용으로 재배
□ 수확·건조 : 9~10월 성숙과를 따서 양건한다.

잎의 길이는 7∼10㎝, 너비 3∼5㎝로서 가장자리에 작은 치아상의 톱니가 있다. 꽃은 2가화로 6∼7월에 피며, 약간 붉은빛이 도는 백황색이다.

열매는 8·9월에 홍색으로 익으며 구형(球形) 또는 도란상(倒卵狀) 구형이고 길이 6∼12㎜로 한두 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이 열매는 달고, 시고, 쓰고, 맵고, 짠 다섯 가지의 맛을 고루 갖추고 있다고 하여 오미자라 하는데, 그 가운데에서도 신맛이 가장 강하다. 신맛의 성분으로서는 말산(malic acid)·타르타르산(tartaric acid) 등이 알려지고 있다.

한방에서는 약재로 이용되고 있다. 동물실험에서는 대뇌신경을 흥분시키고 강장작용이 나타났으며 호흡중독에도 직접 작용하고 있다. 또한, 심장활동을 도와서 혈압을 조절하고 간장에 들어가서는 간장의 대사를 촉진시키는 효과가 인정되었다.

약성은 완만하고 맛이 시며 독성은 없다. 효능은 성신경의 기능을 항진시키므로 유정(遺精)·몽정(夢精)·정력감퇴·유뇨(遺尿) 등에 효과가 현저하다. 또, 당뇨환자가 입이 자주 마르고 갈증을 느낄 때에 복용하면 갈증이 제거되고,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고 난 뒤에 복용하여도 더위를 견디고 갈증을 적게 느끼게 된다.

오래도록 잘 치유되지 않는 해소에 사용하면 기침을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다. 최근의 임상보고에 의하면 급성황달형 전염성 간염에도 좋은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대표적인 처방으로는 생맥산(生脈散)이 있는데 여름에 더위와 갈증을 치료하는 데 좋은 처방이다. 민간에서는 차와 술을 담가 먹으며, 또한 화채로도 만들어 먹는다. 한방에서는 활용도가 높은 약재에 속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오미자 [五味子]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청명약초 어성초 차, 300g, 1개 약초명가 엄나무 1단 국내산, 300g, 1개 청명약초 질경이풀 차, 300g, 1개 갑당약초 검은콩 가루, 300g, 1개 조은약초 인도산 강황가루, 300g, 1개 청명약초 둥굴레, 300g, 1개

이글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Leave your comment

강원도 여행정보
전국여행 투어쿠폰
전국화물운송 동우물류
전국산약초나물 행사 축제
전국산약초나물 행사 축제